그리운 님/신정희

25/02/2020

그리운 님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신정희

내 마음의 색깔은 거울처럼

언제나 보아도 투명한 색깔

그리운 님의 마음도 유리알처럼

언제나 생각해도 투명한 색깔